여유로운 주말…

똑같은 하루를 사는데 나에게 주어진 시간이 다른 사람들처럼 24시간이 아니라 48시간이라면 어떤 느낌일까? 이번 주말 내내 시간이 안갔다. 지루해서 느리게 가는 시간이 아니라, 마치 노래방에서 아저씨가 넣어주는 서비스 시간 같은 느낌이었다고 해야할까? 별다르게 한 것 없이 빈둥대며 허비...

Content Protected Using Blog Protector By: PcDr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