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조(yozoh)

언젠가 여자친구랑 코즈니에 갔을 때 매장안에 울려퍼지던 노래가 있었다.

굉장히 귀에 익은 노래인데 정작 제목이랑 가수를 몰라서 매장 직원에게 물어봤다.

그 때 들은 이름이 너무 어려웠다. 요조가 소규모에 무슨 밴드라던데…-_-

요즘처럼 어지럽고 똑같은 흐름을 살짝씩만 바꿔서 울거먹는 가요판에

분명 신선한 노래였다.

맑고 깔끔한 목소리에 듣기 편한 멜로디, 그리고 장난스러운 가사들까지…

근데 몇일전 요조라는 가수가 윤도현에 러브레터에 나왔다.

당장에 노래를 찾아서 들어봤다.

역시 기대를 져버리지 않는…^^

인디밴드들의 음악은 쉽게 접하기가 힘들어서… 이렇게라도 가끔 반가운 음악들을 들으면 기분이 참 좋다.

코즈니에서 들었던 노래는 ‘사랑의 롤러코스터’라는 노래였는데

듣다보니 이 노래가 더 맘에 들어서 이 노래를 찾아 올려본다.

제목은 ‘슈팅스타’라는 곡이고 주성치를 좋아해서 만든 노래란다.

주성치가 왜 중랑천에서 무술연습을 할까? ㅋㅋ 하여간 가사들이 참 예쁘다.

이렇게 듣기 쉽고 부르기 쉽고 중간중간 여유도 많은 노래들을 많이 만날 수 있다면 좋겠다.

요즘 노래들은 듣고 있음 쉴틈이 없어서… 뭐든 꽉꽉 채워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만 같다.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Content Protected Using Blog Protector By: PcDr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