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팟 터치 인크레더블 쉴드를 부착했습니다.

반투명 실리콘 케이스를 쓰고 있었는데… 역시 생팟의 유혹이란…
월급받고 바로 여자친구와 함께 인크레더블 쉴드를 질렀습니다.
전후면 모두 유광필름이 들어있는데 현재 전면엔 무광필름을 쓰고 있는지라 뒷면만 붙였습니다.
홍대 프리스비에서 구입하고 부착했는데 뒷면 부착하는데 공임비 4000원을 받더군요.
전후면 다 붙이면 5000원이라는…

전면 필름과 달리 후면필름은 무슨 중성액인가를 뿌려서 붙이더군요.
왠지 집에 와서 붙이기 힘들 것 같아 보였습니다.
100% 만족스러운 상태는 아니지만 그럭저럭 괜찮게 붙여진 듯 합니다.
이런 거 잘 붙이시는 분들, 늘 부럽습니다.

이리하여 쌩팟이 된 저의 아이팟 터치입니다. 얇고 가볍워져서 좋습니다.
워낙에 가벼운 녀석이라 실리콘 케이스 하나 뺐는데도 무게차이가 확실히 느껴지네요.

안타까운 점이라면 모서리까지 세밀하게는 보호되지 않는다는 점 정도겠습니다.
한참 쓰다가 기스 많이 나면 케이스 사서 씌우려고 합니다.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Content Protected Using Blog Protector By: PcDr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