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가 쓰는 복음 이야기 (눅 1:1~4)

데오빌로 각하에게
1 우리 가운데서 일어난 일들에 대하여 차례대로 이야기를 엮어내려고 손을 댄 사람이 많이 있었습니다.
2 그들은 이것을 처음부터 말씀의 목격자요 전파자가 된 이들이 우리에게 전하여 준 대로 엮어냈습니다.
3 그런데 존귀하신 데오빌로님, 나도 모든 것을 시초부터 정확하게 조사하여 보았으므로, 각하께 그것을 순서대로 써 드리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하였습니다.
4 이리하여 각하께서 이미 배우신 일들이 확실한 사실임을 아시게 되기를 바라는 바입니다.


누가복음은 데오빌로라는 사람에게 쓰여진 글입니다. 데오빌로가 어떤 사람인지에 대한 자료는 없습니다. 혹자는 가상의 인물이라고도 말하지요. 일단 누가의 말들을 통해서 우리가 데오빌로에 대해 알 수 있는 것은 그가 ‘각하’라고 불려질만큼 꽤 고위층에 속한 사람이었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누가복음은 부자에 대해서 굉장히 부정적인 입장을 표하고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다시 말해 누가복음은 부유한 자들에게 쓰는 가난한 자를 위한 복음서라고 할 수 있습니다.

누가는 이글을 데오빌로가 알고 있는 것을 확고히 하기 위해 썼다고 말합니다. 아마 데오빌로는 그 전에 기독교 신앙에 대해서 접하고 그리스도를 영접한 사람일 것입니다. 하지만 누가는 복음서라는 신화(이야기)를 통해 그가 접한 것이 단순히 이론이 아닌 그의 가치와 세계를 형성하게 도와주려 하고 있습니다.

요즘 읽고 있는 크로산의 <어두운 간격>이라는 책에서 크로산은 신화와 비유를 비교하면서 신화는 세계 가운데 있는 모순들을 화해시키는 역할을 하는 반면 비유는 형성된 세계를 전복시킨다고 말합니다. 다시 말해 신화는 세계를 설립하는 기능을 하지만 비유는 설립된 세계를 상대화 시키고 헤체시켜 신화가 가지고 있는 모순들을 드러낸다고 말합니다. 그리고 바로 이 비유가 인간이 신을 만나는 ‘세계의 경계’를 경험하게 한다고 말합니다.

누가복음은 신화의 형태를 띤 하나의 큰 비유입니다. 이 비유는 현실의 가치를 전복시키고 상대화 시키며 하나님을 바라보게 합니다. 당연히 주어저야 할 자에게 주어지리라 예상했던 것들이 주어지지 말아야 한다고 여겨지는 자들에게 주어지는 은혜의 복음입니다. 아브라함의 씨가 아닌 이방인이었던 자들에게 하나님의 복음이 전해지는 그런 은혜 말입니다. 그리고 또한 비유는 하나님이 당연히 함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자들에게서 떠나 함께 있어선 안된다고 여겨졌던 자들과 함께 하셨던 새로운 가치관과 세계관을 이야기합니다.

누가는 비유를 전합니다. 그것이 데오빌로의 인생을 바꾼 것이고 그가 만난 하나님의 흔적이기 때문입니다. 오늘 내가 만들어 내는 말과 글은 다른 누군가를 향해 하나님의 흔적을 경험하게 하는가? 썩어빠진 가짜 신화로 가득한 세상에 진정한 비유꾼이 되길 바라며…

3 Comments

  1. 비유… 예수님은 비유가 아닌 말씀을 하시지 않으셨다고 성경엔 나와있습니다.
    왜 비유로 쓰였을까?
    1. 성경은 이스라엘 4000년의 역사가 담겨있는 책으로 엄청난 내용을 함축적으로 담아야했습니다. 예를들면 납달리는 암사슴이다. 라는 비유에서 납달리는 노래도 잘하고, 아름답고….뭐 기타등등의 내용을 함축적으로 담을수 있기때문입니다.
    2. 성경은 하나님의 최고의 문학입니다. 하나님의 역사를 하나님의 감동을 받아 기록하여 후대에 전하며 더욱 하나님을 알게하고, 사랑을 깨닫게 해주는 문학중에 문학이라고 볼수 있습니다. 최고의 문학은 최고의 비유(은유,대유…등등)로 아름답게 쓰여져 있음을 알수있습니다.
    3. 비유로 쓰여지게 되면 아는 사람만 알 수 있습니다. 예수님을따르던 군중이나 제자들이나 말씀을 못알아 듣기는 마찬가지였습니다. 제자들에게는 비유를 풀어주어 알수있게 해주었습니다. 군중들이 가치 없이 아는것보다 말씀에 가치를 아는 제자들이 알고 전하기를 원하셨던 뜻이있을줄 믿습니다. 사탄이 함부로 쓰지못하도록, 그리고 말씀을 마음대로 해석해서 풀지못하도록 예수님은 고도의 비유를 쓰셨습니다. 성경의 대부분도 비유로 쓰여져있던 것처럼…
    얼마전엔 얼토당토않은 예기를 들었습니다. 선악나무와 생명나무의 이야기인데 생명나무는 예수님이다… 그래서 생명나무는 포도나무다라는 내용이었는데 어찌나 어이가 없던지… 아담과하와의 가죽옷은 양가죽옷이라는 말도… 예수님의죽음을 상징한다는 내용을 말하던데 억지로 껴맞춘것을 알수있었습니다. 장신대 졸업한 목사님이었습니다…
    암튼 비유는 내용을 함축시키고, 문장을 더 완전하고 아름답게 만들어 주면서, 비밀된 내용을 잘못된 무리에게 보호할 수있는 부분을 알수 있습니다.
    물론 저도 배운부분이지만… 님의 글이 참 좋은 참고가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Content Protected Using Blog Protector By: PcDr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