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가 너무 어렵다.

중학교때부터 시작된 영어와의 싸움이 아직도 뭔가 제자리에 머물고 있는 듯한 수준이다.
지금 나의 영어실력은? 고등학교 저학년 수준이랄까?
체계적인 공부를 뒷전으로 하고 지금껏 오다보니 여기저기서 주워들은 것들로 이뤄진 ‘감’만 남았다.
어째어째 본문들을 읽어나가고는 있지만 벽처럼 부딫힐 때가 참 많다.
누군가 도와주거나 가르쳐주거나 물어볼 사람도 없고…
독학이란 이래서 힘들다.
늘 어른들은 이럴 때 되면 이런 생각을 한다. “학교 다닐 때 잘 해놓을 걸…”
내 인생에서 나 스스로에게 가장 미안한 것이 있다면…
바로 공부 열심히 하지 않은 것일 것이다.
무언가 더 나은 사람이 되기 위해서가 아니라 정작 그걸 양보했던만큼 아름다운 시간은 아니었기에…
열심히 공부하자… 시간이 언제까지 기회를 줄지는 모르지만… 할 수 있는데까지… 최선을 다해서…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Content Protected Using Blog Protector By: PcDr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