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8.18

오늘 일하던 도중에 김대중 전 대통령의 서거 소식을 듣었다.
뉴스에도 나기 전에 알아버린 그 사실에 맘이 휑하다.

2009년은 참, 잔인한 한해가 되어가고 있는 것 같다.
앞으로 맘껏 얘기할 수 있는 세상은 점점 멀어져만 갈 것 같은 느낌 때문일지도 모른다.

수련회도 끝나고 오랫만에 한참 자서 컨디션 좋았는데… 갑자기 우울…

DJ… 잘가시길…
나중에 다시 만날 수 있길 바라며…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Content Protected Using Blog Protector By: PcDr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