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나무 이야기

원문출처 : ReadyToAct? Let’s Move!

먼 옛날 어느 산마루 위에 세 그루의 아기나무가 살고 있었습니다. 그들은 이 다음에 무엇이 되고 싶은지 서로 꿈을 이야기했습니다.

첫째 아기나무는 다이아몬드처럼 반짝이는 머 리 위의 별들을 올려다보았습니다.

“나는 보석을 갖고 싶어. 금박 옷의 귀한 보석들을 가득 담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보석함이 될 거야!”

둘째 아기나무는 바다로 흘러가는 작은 냇물을 바라보며 말했습니다.

“튼튼한 범선이 되고 싶어. 거센 물결을 헤치고 멋진 임금님들을 모시는 세상에서 가장 튼튼한 배가 될 거야!”

셋째 아기나무는 계곡 밑 마을에서 일하고 있는 사람들을 내려다보았습니다.

“나는 이 산마루를 떠나고 싶지 않아. 키가 아주 커졌으면 좋겠어. 그러면 사람들이 나를 보려 할 때, 하늘을 올려다보고 하나님을 생각하게 될 테니까. 세상에서 가장 키가 큰 나무가 될 거야.”

여러 해가 지났습니다. 여러 해 동안 비가 내리고, 해가 비치고‥‥‥ 하더니 어느덧 세 그루의 아기나무도 큰 나무들로 자랐습니다.

어느 날이었습니다. 나무꾼 세사람이 산마루로 올라왔습니다. 첫번째 나무꾼은 첫째 나무를 바라보며 말했습니다.

“이 나무는 참 아름답군. 내게 안성맞춤이야.”

그가 날카로운 도끼로 내리치자 첫째나무는 단번에 쓰러지며 생각했습니다. ‘이제 보석함으로 만들어지겠지. 그래, 멋진 보석들을 담게 될 거야.’

두번째 나무꾼은 둘째 나무를 바라보며 말했습니다. “이 나무는 참 튼튼하군. 내게 안성맞춤이야.”

그가 날카로운 도끼로 내리치자 둘째 나무는 단번에 쓰러지며 생각했습니다. ‘이제 바다를 항해하게 되겠지. 그래, 임금님들을 모시는 배가 될 거야.’

셋째 나무는 마지막 나무꾼이 자기를 바라보자 큰 키로 용감하게 하늘을 가리키며 꼿꼿이 서 있었습니다. 그러나 마지막 나무꾼은 그런 그를 쳐다보지도 않은 채 중얼거렸습니다.

“나는 어떤 나무든 좋아.”

그가 날카로운 도끼로 내리치자 셋째 나무도 단번에 쓰러졌습니다.

나무꾼이 첫째 나무를 목수에게로 데려왔을 때 첫째 나무는 무척 기뻤습니다. 그러나 목수 아저씨는 거친 손으로 보석함 대신 짐승들에게 먹이를 주는 구유를 만들었습니다. 한때 아름다웠던 첫째 나무는 보석을 담아 보기는 커녕 톱밥으로 뒤덮여 마구간의 짐승들이 먹을 마른 풀로 채워졌습니다.

나무꾼이 들째 나무를 나루터로 데려왔을 때 둘째 나무는 슬며시 웃었습니다. 그러나 한때 튼튼했던 둘째 나무는 커다란 범선 대신 조그만 고깃배가 되었습니다. 바다를 항해하기에는 작고 약하게 만들어진 그는 어느 작은 바다로 옳겨졌습니다. 날마다 죽어서 냄새나는 물고기들을 날라야 했습니다.

셋째 나무는 나무꾼이 그를 길고 두터운 기둥으로 만들어 목재소 뒤뜰 나뭇 더미 위에 놓고 가자 매우 어리둥절해서 말했습니다.

“이게 어쩐 일이지? 내가 원했던 것은 그 산마루 위에 남아 하나님을 향해 서 있는 것이었는데‥‥‥

여러 날이 지났습니다. 세 나무는 그들의 꿈을 거의 잊은 채 살아가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밤, 젊은 여인이 한 갓난아기를 첫째 나무로 만들어진 구유 안에 뉘어 놓자 찬란한 황금 별빛이 그 곳으로 쏟아져 내렸습니다.

“이 아기를 위해 요람을 만들어 줄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하며 그의 남편이 속삭였습니다. 아기 엄마는 그 구유 위로 별빛이 내려앉는 것을 보며 남편의 손을 꼭 잡고 웃음 띤 얼굴로 말했습니다.

“이 구유는 참 좋은데요.”

첫째 나무는 비로소 그가 이 세상에서 가장 고귀한 보석을 담고 있다는 것 알았습니다. 어느 날 저녁 피곤해 보이는 한 사나이가 친구들과 더불어 낡은 고깃배에 탔습니다. 둘째 나무로 만들어진 그 고깃배가 조용히 바다 가운데로 나아가자 그 사나이는 곧 잠이 들었습니다.

갑자기 폭풍과 비바람이 몰아쳤습니다. 둘째 나무는 두려움에 떨었습니다 그의 조그만 몸으로는 이 사나운 폭풍우를 뚫고 많은 사람들을 안전하게 실어 나를 수 없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그 때 잠들었던 사나이가 깨어났습니다. 그는 일어서서 손을 높이 쳐들고 외쳤습니다. “잠잠하라! ” 폭풍우는 언제 그랬냐는 듯 이내 잠잠해졌습니다. 둘째 나무는 비로소 그가 세상의 왕되신 이를 모시고 있음을 알았습니다.

어느 금요일 아침, 오래도록 버려졌던 나뭇더미에서 꺼내어진 셋째 나무는 소스라치게 놀랐습니다. 그는 어느 사나이에게 이끌리어, 성이 나서 소리치고 야유를 퍼붓는 군중들 사이로 지나가게 되었습니다. 군인들이 와서 사나이의 두 손을 그 나무 위에 못박자 셋째 나무는 두려움에 떨었습니다. 치욕스러움과 가혹함과 잔인함에 몸서리쳤습니다.

그러나 일요일 아침, 해가 뜨고 온 땅이 그의 밑에서 기쁨으로 진동하자 셋째 나무는 하나님의 사랑이 모든 것을 바꾸어 놓으셨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하나님의 사랑으로 첫째 나무는 아름답게 되었습니다. 하나님의 사랑으로 둘째 나무는 튼튼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사람들은 셋째 나무를 생각할 때마다 하나님을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그것은 세상에서 가장 키 큰 나무가 되겠다던 그의 소망보다 훨씬 더 좋은 것이었습니다.

-세나무 이야기 中-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Content Protected Using Blog Protector By: PcDr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