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7.20

수련회가 얼마 안남았다.

어느새 막바지 준비를 해야하는 상황인데 이래저래 몸이 따라주질 않는다.
마음도 따라주질 않고 상황도 마찬가지다.
몇일 전엔 여자친구랑 헤어질 뻔 했다. -_-
슬슬 무언가를 결정해야 하는 때가 다가오는 걸 알면서도 그냥 이대로가 좋다고 느끼는 건…

이번에 일을 겪으면서 내가 가려는 길에 대해서 다시 한번 생각하는 시간이 되었다.
과연 누군가를 쉽사리 초대할 수 있는 길일까?
별거 아니라 생각하는 건 나만의 생각일지도…
과연 내 인생이 누군가에게 도전을 던져줄 수 있는 인생일까?

맘이 복잡하다. 
그래도 당장은 수련회 준비에만 매진해야 할 듯…
진짜 얼마 안남았는데… 해야할 일이 너무 많다.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Content Protected Using Blog Protector By: PcDr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