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린도전서 1:10-17


우리의 부르심엔 목적이 있다고 믿는다. 바울에게 있어서 부르심은 세례를 주는 것이 아니라 복음을 전하라 하신 것이었다. 이 부르심에 대한 분명한 중심잡기가 있었기 때문에 바울은 이 편지를 쓸 수 있었을 것이다.

교회도 마찬가지이다. 교회의 부르심은 하나의 고백을 하는 공동체가 되는 것이다. 하지만 그것이 곧 한 생각을 하는 일치를 의미하진 않는다. 교회에서의 일치는 그리스도의 이름을 고백하는 것 하나면 된다. 다양함을 무시하고 나와 다른 사람을 자신과 같은 사람이 되게 하려는 노력에 대해 바울은 거부한다. 그들이 해야할 것은 마음과 결정에서 완성되어 가면서 존재하는 것이다.

고린도 교회의 상황에 대해서 ‘분열’이라는 단어를 사용하는 것은 어느정도 왜곡이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고린도전서의 문맥 상 이 분열이 고린도 교회 내에 어떤 문제들을 일으켰는지는 판단하기 곤란하다. 분열은 나쁘다는 시선에서 조금만 벗어나서 본다면 고린도교회에게는 오히려 별다른 큰 문제가 아니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도 할 수 있다. 특히 분열을 의미하는 ερις를 복수인 εριδες로 사용하고 있는 것은 바울이 고린도교회의 중대한 분열에 대해서 말한다기 보다는 뒤 이어서 이야기할 여러가지 다툼 혹은 경쟁적 성향에 대해서 말하는 것으로 봐야한지 않을까?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Content Protected Using Blog Protector By: PcDr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