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난한 이들의 벗 ‘요셉의원’ 선우경식 원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 때 봉사한다고 다녔던 영등포 쪽방 근처에 허름한 병원이 하나 있었습니다.

늘 문이 열려있고 근처에 사는 사람들이 들락 날락 하는…

하지만 정작 그곳에 가면서 병원에는 들어갈 생각을 해보지 못했던 것 같습니다.

그런 곳에 이런 분이 계셨다는 것은 왜 세상은 돌아가시고 나서야 알려주는지…

어쩌면 그곳은 나 같은 사람은 들어가지 못하는 곳이었는지도 모릅니다.

가난한 자와 병든 자, 죄인으로 가득했던 예수의 가버나움 집에

정작 들어가지 못하고 밖에서 거들먹거리기만 했던 바리새인들 처럼 말입니다.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Content Protected Using Blog Protector By: PcDr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