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와 시뮬라르크

1. 시뮬라크르 – 복제의 복제
 
 
이 그림은 앤디 워홀의 <마릴린 먼로>다. 워홀은 마릴린 먼로의 사진을 보고 베껴 이 그림들을 그렸다. 이
그림 속에 원본은 존재하지 않는다. 사진은 마릴린 먼로의 복제이고 이 그림은 복제(사진)를 다시 복제한 것이기 때문이다. 즉
복제의 복제. 플라톤의 말을 빌려서 시뮬라크르라고 한다.
 
그런데 가만히 보면 그림 속 마릴린 먼로들은 모두 조금씩 다르다. 시뮬라크르들의 차이.
이 그림에서 우린 서로 다른 시뮬라크르들을 보고 즐기면 되는 것이다.
 
 
2. 원본을 살해한 시뮬라크르
우리에게 마릴린 먼로는 보통 섹스 심볼, 미국의 연인, 섹시한 여자라는 <기호>이다. 그러나 이 기호들 역시
모두 시뮬라크르이다. 이러한 시뮬라크르들이 끊임없이 복제되고 재생산되어 소비되면서 결국 원본(original) 마릴린 먼로는
사라져버렸다. 시뮬라크르 이미지는 가상이 아닌 현실이 된 것이다.
실재 마릴린 먼로는 <시뮬라크르 기호>들에 의해 대체된 것이다.
 
 
3. 예수의 케리그마
동정녀에서 잉태된 예수, 삼위일체 예수, 대속 예수 등 니케아 신경에서 선포하는 예수의 케리그마 역시 시뮬라크르임은
두말할 나위가 없다. 이것들은 모두 복음서와 신약성경에서 복제된 것들인데 복음서와 신약성경의 예수 역시 복제된 예수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대부분의 기독교인은 이를 실재 예수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다. 니케아 신경이 선포하는
시뮬라크르의 <기호들>이 끊임없이 복제되고 재생산되면서 현실이 되었다. 사람들에게 실재는 더 이상 중요하지 않다.
실재를 대체한 시뮬라크르 기호들이 있기 때문이다.
즉 실재 예수는 케리그마에 의해 살해되었다. 그리고 시뮬라크르가 실재인체 하게 되었다.
 
 
4. 역사적 예수는 없다
역사적 예수 역시 시뮬라크르이다. 역사적 예수 연구의 바탕에는 정경과 정경 외 예수 자료가 바탕이 되어 있다. 그런데 그런 자료들 역시 실재 예수의 복제들이며 이를 바탕으로 나오는 역사적 예수들 역시 시뮬라크르인 것이다. 따라서 온전한 역사적 예수는 영원히 없다.(역사적 예수 연구자들도 이 점을 잘 알고 있다.)
 
 
5. 부활한 예수
그런데 예수는 시뮬라크르에 의해 알려진다.
2000년 가까이 기독교가 전도한 예수는 케리그마 예수였다.
최근의 역사적 예수 연구 역시 많은 사람들에게 예수를 알리고 있다.
즉 시뮬라크르는 예수를 살해했지만 시뮬라크르에 의해 예수는 부활한 것이다.
 
 
6. 시뮬라크르 놀이 
다시 잠깐 그림으로 돌아가보자.
르네 마그리트는 다음과 같은 그림들을 남겼다.
 
 
모두 나뭇잎과 새라는 동일한 모티브들을 사용한 그림이다. 이것들 모두 역시 시뮬라크르이다. 그런데 역시 좀 전의 마릴린
먼로처럼 <차이>가 난다. 마그리트는 아예 원본을 닮아야 하거나 지시해야 한다는 의무감 없이 시뮬라크르들의 차이를
즐기고 있는 것이다. 즉 마그리트는 <시뮬라크르 놀이>를 하고 있다.
 
예수도 실재는 사라지고 <차이>만 남았다. 케리그마의 예수나 역사적 연구를 통해 나오는 예수들, 그리고
그러한 것들을 모르는 어떤 사람의 예수 이미지 역시 모두 시뮬라크르이지만 각각 다르다. 케리그마 예수와 역사적 예수는 서로
다르고 대립하기도 하지만 이 역시 <시뮬라크르 놀이>의 연장선상에 있는 것이다.
 
 
7. 역사적 예수는 있다.
내가 믿는 역사적 예수는 <사랑과 용서>의 예수이다. 사실 이 역시 시뮬라크르일 뿐이며 시뮬라크르 놀이의
연속성상에 있다. 그러나 나는 사랑과 용서의 예수를 <믿는다.> 솔직히 말해 이러한 믿음은 나에게 근본주의자들처럼
무조건적인 믿음이다. 이것은 나에게 신비이며 일종의 강박증일지도 모른다.
 
케리그마의 예수는 교리로 포장되어 역사속에서 수많은 폭력을 자행해왔고 사랑과 용서와는 거리가 멀었다. 그런데 만약
역사적 예수 연구 역시 사랑과 용서의 예수에서 멀어져버린다면 나는 그러한 예수를 쓰레기통에 치운 후 태워버릴 것이다.
 
 
8. 재선포
오늘도 나는 스스로 사랑과 용서의 역사적 예수를 믿음으로 선포한다.
름대로 이에 대한 합리적인 근거를 찾기위해 부던히 노력할 것이고 그것이 중요하다는 것도 알지만 그러한 근거들 역시 시뮬라크르인
이상, 사랑과 용서의 예수가 원본(original) 예수라고 증명하거나 주장할 자신은 없다. 결국 나는 다만 무턱대고 선포할 수
있을 뿐이며 케리그마가 <선포하는 행위>라는 뜻을 가진 이상, 사랑과 용서의 예수 역시 케리그마이다.
 
따라서 기존의 대속이나 삼위일체 따위의 케리그마에서 사랑과 용서의 케리그마로 재선포 되어야 한다. 다시 한번 고백하지만 이는 내가 역사적 예수와 기독교의 정수가 사랑과 용서에 있다는 무조건적인 믿음에 근거하고 있기 때문이다.

[출처] 예수와 시뮬라크르|작성자 하랑

2 Comments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Content Protected Using Blog Protector By: PcDr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