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누구인가? – 디트리히 본회퍼

나는 누구인가?


사람들은 내가 감옥에 있지만


마치 영주가 자기의 성에서 나오듯


태연하고 명랑하고 확호하게 걸어 나온다호 한다.




나는 누구인가?


사람들은 내가 간수들과 대화할 때


자유롭고 다정하고 맑게


마치 명령하는 사람은 그들 아닌 나인 것처럼 행동한다고 말한다.




나는 도대체 누구인가?


사람들은 내가 침착하게 미소 지으며 자랑스럽게


마치 승리에 익숙한 사람처럼


불행한 나날들을 지내고 있다고 말을 한다.




나는 정말 사람들이 말하는 것과 같은 자일까?


그렇지 않으면 다만 나 자신만 알고 있는 자에 지나지 않는가?


새장 속의 새처럼 불안하게, 그리워하다 병이 들고


목이 졸린 사람처럼 숨 쉬려고 몸부림 치고


색깔과 꽃과 새들의 노랫소리와


친절한 말과 이웃들을 그리워하며


폭행과 사소한 모독으로 인해 분노로 떨며


큰 사건에 대한 기대에 사로잡히고


멀리 떨어져 있는 친구를 그리워하다 낙심하고


기도하고 생각하고 창작하는 데 지쳐서 허탈에 빠지고


의기소침하여 모든 것에 이별을 고하려고 한다.




나는 도대체 누구일가? 전자일까 후자일까?


오늘은 이런 인간이고 내일은 다른 인간일까?


……


나는 도대체 누구인가? 이 고독한 물음들이 나를 비웃는다.


내가 누구이건


오, 하나님 당신은 아십니다.


나는 당신의 것입니다.

1 Comment

  1. 핑백: 진리의 길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Content Protected Using Blog Protector By: PcDr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