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가수 조용필 특집에 제대로 재뿌린 알리(ALi)

<불후의 명곡2>에서 작곡가 작사가 특집을 한다길래 뭔가 했다. 김희갑, 양인자씨의 곡으로 경연을 한다는데 사실 그것보다는 알리가 나온다고 해서 봤다. 근데 김희갑, 양인자씨가 조용필 히트곡의 많은 부분을 작곡/작사 했다는 것에 그 기획 의도가 뻔히 보였다. 당연하게도 출연한 가수 대부분은 조용필의 곡을 불렀다. 제대로 기획된 <나가수>김빼기 공연이었다.

애초부터 <불후2>는 <나가수>의 아류로 만들어졌다고 해도 과한 말은 아니다. 그런데 얼마 전부터 출연자들이 원래 기획 의도였던 아이돌에서 젊은 층에서 노래 꽤나 한다는 보컬리스트들로 바뀌면서 <아이돌판 나가수>에서 <나가수 마이너리그>로 바뀌기 시작했다. 뭐 그래도 여전히 <나가수>와 실력 차이라고 해야할까? 집중도에서 차이가 있었는데 이 마이너리그에 ‘알리’라는 무명의 신인이 등장하면서 얘기가 조금 달라지기 시작했다.

처음 신정수 PD가 <나가수>에 들어오고 신인가수가 영입될 수 있다는 언급을 해서 화재가 됐었다. 인터뷰에서 신정수 PD가 직접 언급한 가수는 ‘알리’, 그 정도 가창력이라면 가능하지 않겠냐는 것이었다. 나중에 임재범이 알리와 같은 소속사가 됐다는 기사를 보고 ‘이 가수 뭔가 있군’이라는 생각을 했다. 인터넷으로 동영상을 찾아보니 역시… 그런데 그 가수가가 <나가수>아니라 <불후2>를 택했다. 신인으로써 어쩌면 당연한 선택이다. 그리고 첫출연한 알리가 선택한 곡은 조용필의 ‘고추잠자리’

첫 무대에서 준 강한 인상에 이어서 이번 주에 다시 조용필의 노래를 불렀다. 게다가 선택한 곡은 ‘킬리만자로의 표범’이다. 왠만한 가수들도 건드리 힘들어 할 명곡이다. 게다가 여자가 철저히 남성적인 감성의 노래를 부른다니… 하지만 첫소절부터 우려는 왕창 깨졌다.

노래가 끝난 후 작사가인 양인자씨는 ‘숨이 멎는 것 같았다. 아니, 숨이 멎었다’고 극찬했고 함께 평가를 받아야 했던 홍경민은 ‘한 시대에 같은 가수라는 이름으로 있을 수 있어서 자랑스럽다’는 극찬을 했다. 노래도 잘 부른 것은 사실이지만 킬리만자로의 표범의 가장 큰 매력이라고 할 수 있는 나레이션에서의 딕션과 감정 처리는 최고였다. 아직 곡빨이 없어 그렇지 이 가수가 자기에게 맞는 노래를 만난다면 사람들 마음속에 오래 기억될 좋은 가수가 되리라 생각한다.

개인적으로 <나가수>가 알리를 놓친것은 큰 손실이 아니었을까? <불후2>제작진의 의도가 괘씸하긴 하지만 알리를 통해 이번 주 훼방작전은 어느정도 성공했다고 본다. 과연 오늘 <나가수>에서 어떤 가수가 이 신인가수 이상의 임팩트를 보여줄 수 있을지 의문이다. 그리고 앞으로 <불후2>에 알리가 계속 출연한다면, 글쎄…

===== 덧 다는 글…

오늘 <나가수> 쵝오네요. 김경호 멋있음…ㅜㅜ

2 Comments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Content Protected Using Blog Protector By: PcDrome.